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심의 앞둔 '도시공사' 진통...각당 당론 정할 듯조화영 시의원, "시설공단 문제 해명도 없이 공사 전환 안돼"
  • 장성윤 기자
  • 승인 2017.05.22 11:27
  • 댓글 2

광명시가 시의회에 제출한 ‘광명도시공사 설립조례안’이 심의를 앞두고 상당한 진통이 예상된다. 일단 지난 3월 시설관리공단을 공사로 전환하는 조직변경동의안이 조건부로 의회를 통과하긴 했지만 시설공단을 설립한 지 1년 밖에 안됐고, 공단 내부 비리문제들이 불거진 상황에서 광명시가 문제점 보완없이 공사전환을 지나치게 서두른다는 비난여론이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게다가 아직 공사 설립이 확정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오는 6월 퇴직하는 광명시청 모 국장이 공사 임원으로 내정되어 있다는 소문도 무성한 상태다. 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국민의당은 22일 각 당 원내대표를 선출하고 당론을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23일 상임위 심의에 귀추가 주목된다.

▲ 조화영 시의원이 10분 자유발언을 하고 있다.

조화영 시의원은 22일 제224회 제1차 정례회 본회의장에서 10분 자유발언을 통해 광명시가 도시공사를 추진하는 과정을 비판하며, 사실상 반대입장을 표명하고 나섰다. 조 의원의 발언에 앞서 양기대 시장은 자리를 비우기도 했다.

조 의원은 “이번에 상정된 도시공사 조례안에서 현금출자액은 당초 광명시가 의회에 보고했던 50억보다 2배 이상 증가된 100억원이고, 건설공사 대행사업비는 아예 추계도 안되어 있어 행정절차의 예측가능성과 정확성을 담보하기 위한 예산편성지침도 위배하고 있고, 공사를 해산하고 공단으로 다시 전환할 경우 남은 인력을 어떻게 할 것인지 운영계획도 없다”고 조례안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조 의원은 또한 “시설공단에서 회계질서 문란 행위가 다수 있었고, 인사의 부적절성, 이사장의 부적절한 행태 등이 드러나 이사장과 팀징이 중징계를 받았음에도 광명시는 시민들에게 적절히 해명하지 못했다”며 “공사로 전환될 경우 공단 이사장과 임원진은 고용이 승계돼 공사의 임직원으로 근무하게 되는데 어떤 시민이 이를 받아들일 수 있겠냐”고 성토했다.

이어 조 의원은 “국민들을 적폐청산을 위해 촛불을 들었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꿈꾸고 있다”며 “시민, 공직자, 시의원들이 더 정확하고 투명한 공사 설립을 위해 소통하고, 합리적인 검토를 할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김대표 2017-05-23 00:31:29

    조화영의원 만큼만 하면 광명시의회 욕 안먹는다!   삭제

    • 우매 2017-05-22 17:42:05

      도시공사 설립조례안이 민주당은 당론인가? 조화영 인기 발언인가? 이 조례안은 자치행정위원회에서 다뤄야할 사안 아닌가? 아직 시작도 하지 안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 뭔 조화영?? 또 조화영?? 조화영이 자치행정위원회 소속도 아닌자가 또 여우짓을 하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