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도, 미세먼지 경보에 위기대응본부 가동
  • 김인숙 기자
  • 승인 2017.05.08 00:23
  • 댓글 0

경기도는 6일 미세먼지 경보 발령에 따라 전 시군에 비상연락망을 가동하고 먼지를 흡수하는 노면청소차 209대와 도로살수차 37대 등 모두 246대의 도로청소차를 투입, 도로변 먼지제거를 하고 있다. 또, 경기도 환경안전과와 공단환경관리사업소, 북부 환경관리과 직원 6명을 긴급 투입, 반월·시화공단과 대형사업장을 중심으로 대기오염물질 배출 집중 단속에 들어갔다. 이밖에도 도내 28개 쓰레기 소각장에 평소 대비 20~30%정도 처리물량을 감축하도록 권고했다.

한편, 경기도에는 6일 새벽 2시 북부권(김포, 고양, 의정부, 파주, 연천, 양주, 동두천, 포천)에, 새벽 3시부터는 남부권(용인, 평택, 안성, 이천, 여주), 중부권(수원, 안산, 안양, 부천, 시흥, 광명, 군포, 의왕, 과천, 화성, 오산), 동부권(남양주, 구리, 광주, 성남, 하남, 가평, 양평)에 미세먼지 경보가 발령돼 18시 현재까지 유지 중이다.

기상청은 올해부터 기존 황사특보 가운데 황사주의보를 없애고 미세먼지 경보로 대체하고 있다. 미세먼지 경보는 시간당 300μg/m3 이상 미세먼지가 2시간 이상 지속될 때 내려진다. 미세먼지가 시간당 150μg/m3 미만이 되면 주의보로 전환되며 100μg/m3 미만이 되면 해제된다. 6일 18시 기준으로 미세먼지 농도는 북부권 414μg/m3, 동부권 330μg/m3, 남부권395μg/m3, 중부권 385μg/m3이다. 시간당 800μg/m3 이상의 미세먼지가 2시간 지속되면 황사경보가 발령된다.

기상청은 몽골과 중국 북동지방에서 발원한 황사가 내일까지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미세먼지 경보(주의보)가 해제될 때까지 “최대한 외출을 자제하고, 야외활동을 할 때는 황사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할 것”을 당부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김인숙 기자  porsche4@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