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망자까지 선거에 이용? 민주 광명을 임명장 남발 논란선관위 조사 착수...민주 "도의원 혼자 한 일" vs 국민의당 "문재인 사퇴하라"
  • 장성윤 기자
  • 승인 2017.05.03 16:12
  • 댓글 0

광명시 일대 경로당에 지난 1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의 직인이 찍힌 '민주당 광명을 선거대책위원회 노인복지발전특별위원장' 임명장이 무더기로 살포돼 선거관리위원회가 조사에 나섰다.

▲ 국민의당 경기도당 관계자들이 3일 더불어민주당 광명을 지역위원회의 임명잘 남발을 규탄하며 문재인 후보의 사퇴를 촉구했다.

광명시선관위에 따르면 문제의 임명장에는 노인복지발전특별위원장으로 임명한다는 내용이 담겨있으며 1일 하루동안 소하동 휴먼시아 4단지 경로당 60명 등 경로당 10여곳에 같은 내용의 임명장 3백여장이 살포됐다. 이 중에는 망자도 2명 포함된 것으로 드러났다.

민주당 광명을 지역위원회는 소속 도의원 혼자 한 행위라는 입장이며, 해당 도의원도 임명장을 돌린 것은 맞지만 당과 상관없이 개인적으로 한 것이라고 해명하고 있다. 그러나 해당 도의원이 광명을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고, 임명장에 문재인 후보의 직인까지 찍혀 있어 논란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한편 국민의당 경기도당은 3일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후보의 사퇴를 촉구했다. 국민의당은 "노인들의 인격을 무시하고 망자에게까지 표를 구걸하는 문재인 후보는 국민들께 사과하고 후보직을 사퇴하고, 해당 도의원 등 불법 가담자들은 즉각 검찰에 고발하라"고 밝혔다.

이어 국민의당은 "문재인 후보의 임명장을 도의원 혼자 맘대로 만들어 살포했다는 것은 지나가는 개도 웃을 일"이라며 "해당 도의원이 민주당 광명을 선대위 공동위원장을 맡아 광명을 지역위원회 선거를 총괄함에도 꼬리자르기식 변명을 하는 것은 국민을 두번 우롱하는 짓"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공직선거법상 누구든지 선거운동을 하도록 권유, 약속하기 위해 선거구민에게 신분증명서 기타 인쇄물을 발급 배부할 수 없다고 규정돼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