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복지
양 시장 "복지부 안 움직이면 광명시가 먼저 한다"광명시, 여성청소년 위생용품 지원대상 연령 확대 검토
  • 서인숙 기자
  • 승인 2017.05.02 11:35
  • 댓글 0

광명시는 정부보다 한발 앞서 지난해 7월부터 시 예산으로 시행해 호평을 받은 여성청소년 위생용품(생리대) 지원을 확대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 지난 1일 광명시는 여성청소년 위생용품 지원을 확대하기 위해 보건교사, 지역아동센터연합회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광명시 여성청소년 위생용품 지원정책 간담회'를 열었다.

양기대 시장은 1일 광명시청 회의실에서 초등학교 및 고등학교 보건교사, 지역아동센터연합회, 지원 대상 학부모를 포함한 시민대표 등 30명이 참석한 가운데 ‘여성청소년 위생용품 지원정책 간담회’를 개최하고 생리대 지원 대상의 연령 확대와 프라이버시 보호를 위한 방안 등에 관해 의견을 청취했다.

광명시는 올해 1월부터 국비 지원을 통해 만 11~18세 수급자, 지역아동센터, 아동복지시설 여성 청소년 672명에게 위생용품을 지원했으며, 국비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 주거·교육·의료·생계급여, 차상위, 한부모 가정의 여성 청소년 373명에게도 시비 4,300만원을 투입해 추가로 지원해왔다.

이 자리에서 시민 대표 등 참석자들은 여성 청소년들에게 위생용품을 지급하는 정책이 만족도 100%를 기록할 만큼 좋은 정책이라고 호평하면서도 전달체계 등에 대한 개선 의견을 개진했다.

한 시민대표는 “현행 18세까지만 지원하는 정책도 큰 의미가 있지만 20세 이상의 대학생에게까지 확대되기를 희망한다”며 “제품 선택권을 확대하고 배송주기를 3개월로 단축하는 등의 좀 더 세심한 배려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참석한 지역아동센터 관계자는 “생리용품 지원 문제는 개인의 내밀한 문제인만큼 표시가 나지 않도록 하는 주의가 필요하다”고 지적하며 “일부 지역아동센터에서 배분하는 물량도 각 가정으로 배송하는게 좋겠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광명시는 저소득층 여성 청소년 위생용품 지원 정책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이날 간담회를 통해 제시된 현장의 목소리를 수렴해 정책에 적극 반영하고 정부에도 건의할 계획이다.

양 시장은 “위생용품 지원 대상 확대 등 보완해야 할 점이 많다”고 지적하며 “보건복지부가 빨리 움직이지 않으면 시 자체 예산만으로라도 추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서인숙 기자  sis386@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