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경기도, 여름철 비상방역체제 돌입
  • 이호영 기자
  • 승인 2017.04.30 00:57
  • 댓글 0

경기도가 기온과 습도 상승으로 감염병 발생 우려가 높은 여름철을 대비해 1일부터 하절기 비상방역근무 체계를 가동한다. 경기도는 5월 1일부터 10월 13일까지를 비상방역근무 기간으로 정하고 도와 시군 감염병담당자를 중심으로 비상근무령을 내렸다.

이에 따라 경기도 감염병관리과와 북부청 질병관리팀 직원은 평일은 21시까지 주말은 18시까지 사무실 근무를 실시하는 한편 도내 43개 보건소와 감염병 담당자들은 24시간 상시 연락체계를 유지하게 된다. 또한 도는 집단설사환자나 급성감염병 환자 발생 시 역학조사, 격리치료, 방역소독 등 신속한 현장조치를 취하도록 했다. 해외유입감염병 대응을 위해서는 위험지역 입국자 추적조사를 강화하고 5월 20일부터 개최하는 ‘FIFA U-20월드컵 대회’를 위해서는 경기장을 비롯한 모든 행사장에 감염병 예방대책을 수립할 예정이다.

경기도 감염병관리과 관계자는 “지난해 발생한 도내 집단설사환자가 1,750명으로 이 가운데 대략 60%에 해당하는 1,062명이 5월에서 10월 사이에 발생했다”면서 “철저한 방역과 사전 예방으로 여름철 감염병 발생을 최소화하겠다”라고 말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이호영 기자  lh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