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급증하는 빛 공해 민원...대책마련 나선 경기도
  • 홍대호 기자
  • 승인 2017.04.25 15:06
  • 댓글 0

경기도가 불필요하거나 필요 이상의 조명으로 사람과 자연에 피해를 주는 이른바 ‘빛공해’ 방지를 위한 정책 마련을 위해 위원회를 구성, 공식 활동에 들어갔다.

빛공해방지위원회는 올해 6월 경기도 빛공해 방지계획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을 착수하는 등 도내 빛공해 방지계획 수립과 시행, 조명환경관리구역 지정 등의 활동을 하게 된다. 또, 빛공해 유발 사업과 빛환경영향평가, 관련 정책의 협의, 조정 역할도 맡을 예정이다. 임기는 2년이다.

경기도 자료에 따르면 2013년 593건, 2014년 301건이었던 빛공해 관련 민원건수는 2015년 852건으로 급증했다. 2015년 민원내용을 살펴보면 농수산피해가 452건으로 가장 많았고, 수면방해가 284건, 생활불편이 102건, 눈부심 11건, 기타 3건 순으로 나타났다. 2015년 8월 기준으로 경기도에 등록된 인공조명은 97만6,979개로 가로등이 35만9,175개, 보안등이 31만4,412개, 옥외광고물이 30만3,392개다.

강득구 연정부지사는 “빛공해와 야간경관은 반대되는 것 같지만 서로 조화를 이루면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된다”면서 “위원회의 노력으로 아름답고 건강한 밤 경관을 만들어 가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홍대호 기자  ddahu@naver.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