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목욕탕-찜질방, 여름철 레지오넬라균 주의보
  • 김인숙 기자
  • 승인 2017.04.25 14:55
  • 댓글 0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여름철 집중 발생하는 레지오넬라증을 예방하기 위해 5월부터 11월까지 ‘레지오넬라증 검사’를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검사 대상은 레지오넬라균 주요 서식지인 도내 대형목욕탕과 찜질방 등 다중이용시설과 종합병원, 노인요양시설 등 고위험시설이다. 연구원은 해당 시설의 냉각탑과 저수조의 냉·온수, 건물 내 샤워기 수도꼭지, 가습기, 호흡기 치료기기 등에서 샘플을 채수해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검사결과, 기준을 초과한 시설에 대해서는 청소와 소독 등 위생지도를 실시하고 재검사를 진행하게 된다.

레지오넬라균은 일반적으로 수온 25~45℃에서 증식하기 시작하며 37~42℃에서 폭발적으로 증식한다. 오염된 물에서 증식한 균이 비말형태로 호흡기에 흡입될 경우 레지오넬라증에 감염될 수 있으며, 인체감염시 독감과 폐렴을 유발한다. 주로 만성폐질환자, 당뇨환자, 고혈압환자, 흡연자, 면역저하환자 등 면역력이 낮은 사람에게 발생할 가능성이 높고 낮은 확률로 건강한 사람에게서도 나타난다. 방치할 경우 사망(치사율 15~20%)에 이를 수도 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김인숙 기자  porsche4@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