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복지
광명문화재단 출범...초대 대표이사 김흥수씨 선임
  • 김인숙 기자
  • 승인 2017.04.14 14:38
  • 댓글 0

광명문화재단이 14일 공식 출범했다. 초대 대표이사에는 서울 구로문화재단 상임이사와 울산 중구 문화의 전당 관장을 역임한 김흥수 씨가 선임됐고, 문화예술 분야와 학계 전문가, 지역발전 기여자 등 비상임이사 7명, 감사 2명의 임원진이 꾸려졌다.

정책 기획과 운영을 담당할 실무부서는 문화정책팀, 시민회관팀, 문화사업팀, 오리서원팀, 기형도문학관팀 등 5개 팀, 32명으로 구성됐으며 문화예술인과 문화정책·기획, 무대 음향·조명·기계 등 각 분야 전문가를 영입됐다.

광명시는 문화재단을 통해 분산된 관광·문화예술 분야의 인적자원과 물적 기반을 통합해 운영의 전문성을 높이고 광명시만의 독특한 문화예술 콘텐츠를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광명문화재단은 시민회관을 비롯한 하안문화의집, 광명문화의 집, 문화예술교육지원센터 등 관내 문화시설을 순차적으로 위탁 운영하고, 올 하반기 준공되는 기형도문학관의 운영도 담당하게 된다.

또한 지역 문화발전을 위한 중앙정부와 인근 지자체와의 협력관계도 구축해나갈 방침이다. 특히 철망산에 건립되는 평생학습원 내 콘서트홀 건립과 시민회관, 광명·하안 문화의 집 리모델링을 위해 문화체육관광부 국비 확보 방안을 검토 중이며, 지역 예술인들의 숙원사업이던 시민회관 전시장의 공공미술관 전환도 미술협회와 협의 중이다. 아울러 가을부터 다양한 기획 공연작품도 선보일 예정이다.

초대 이사장인 양기대 시장은 출범사에서 “장기적으로 지역의 문화와 예술을 책임질 전문적인 인력을 양성하고 지역 내 문화예술 단체도 적극 지원해 베드타운 시대를 접고 시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관광·문화예술의 도시’ 시대를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김흥수 대표이사는 설립 취지문을 통해 “광명시는 역사문화, 산업화의 유산, 포스트모더니즘까지 접목한 문화창조도시로 거듭나고 있다”며 “지역문화예술과 관련한 정보를 집대성하고 시민들의 다양한 문화욕구와 수요를 파악해 질 높은 문화 콘텐츠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광명지역신문, JOYGM

김인숙 기자  porsche4@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