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헌 정치라더니 이젠 친정?" 민주 광명을, 연일 이언주 때리기이 의원측, 대꾸할 가치 없어...허위주장에 법적대응도 고려
  • 장성윤 기자
  • 승인 2017.04.13 18:49
  • 댓글 6

더불어민주당 광명을 지역위원회 시, 도의원을 비롯한 당원들은 13일 광명시의회 앞에서 이언주 의원의 탈당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 더불어민주당 광명을 지역위원회 당원들이 이언주 의원 탈당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당원들은 이 의원을 '철새'라 지칭하며,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하고, 국민의당에 입당한 이 의원의 행위는 두 번에 걸쳐 국회의원으로 당선시키고 당 대변인이라는 중요한 직책까지 배려해줬던 더불어민주당과 광명시민에 대한 배신행위”라며 “대의명분도 신의도 없는 지극히 개인적 영달을 위한 행위를 규탄한다”고 말했다.

이어 당원들은 “이 의원이 지난 총선 때 국민의당에서 광명을 지역 후보를 내지 못하게 하려고 국민의당 인사들과 끊임없이 접촉했고, 본인 뜻대로 되지 않자 ‘국민의당은 사당화 되었다. 안철수가 무슨 새정치냐, 헌정치다’라고 비난했었다”면서 “그런데 지금은 국민의당에 가서 ‘여기가 친정같다’는 말을 서슴없이 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이들은 “이 의원이 국민의당에 입당한 후 더불어민주당 당원들에게 탈당권유와 회유, 2중 당적 요구까지 하고 있고, 탈탕했으면 당원 명부와 회의자료를 반납해야 하는데 아직까지 반납하지 않고 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에 이 의원 측은 "허위주장에 대해 대꾸할 일고의 가치도 없다"는 입장이다. 이 의원측은 "지난 총선 때 이 의원이 국민의당과 안철수 후보를 비난했다는 주장은 허위사실로 법적 대응도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당원명부와 자료 등은 민주당 중앙당에서 반납하거나 폐기하라고 해서 이미 폐기했으며, 이 의원과 오랫동안 개인적 친분을 맺어 온 당직자 몇몇에게만 국민의당에 입당하는게 어떻겠냐고 말했을 뿐, 일반당원들을 상대로 민주당 탈당을 권유한 사실이 없다고 해명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6
전체보기
  • 기회주의자 2017-04-15 21:29:52

    한줌도 안되는구만. 찰스가 되면 눈치보다가 줄서겠지   삭제

    • ㅈㄱㄷㅈ 2017-04-14 15:07:06

      민주당 당원이 고작 요만큼?????   삭제

      • 재밌네 2017-04-14 14:20:07

        그래 그렇게 계속 서로 물어뜯어라.   삭제

        • 장영기 2017-04-14 09:39:10

          장변은 왜 안나온겨?
          박도원이랑 갈라치기 하기로 작심한겨?   삭제

          • 하세요. 법적대응 2017-04-14 07:42:13

            더민주라 찍어 준 광명시민에 대한 배신 해위~
            내 표 내놔요. 당원명부와 자료는 민주당의 자산인데 누구의 맘대로 폐기했다구요? 심보가 못된 것인지 거짓말인지? 파쇄된 서류 사진이라도 찍어보내세요.   삭제

            • 법정대응해라,민주당광명을 2017-04-14 07:29:29

              제발 법적대응
              해주세요.
              못 하면 인정하는 것으로 알것소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