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복지
광명시, 복지사각지대 396가구 맞춤형복지급여 지원
  • 홍대호 기자
  • 승인 2017.04.13 15:18
  • 댓글 0

광명시는 올해 1분기 동안 실직과 질병·장애 등으로 생계가 어려운 177가구 298명을 새롭게 기초생활수급자로 선정해 맞춤형복지급여를 지원받을 수 있도록 했다. 또 법적 부양의무자가 있지만 가족관계 해체로 인해 실질적인 부양을 받지 못하는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168가구 229명을 발굴하여 기초생활수급자로 지정했다.

이들은 기초생활수급자로 지정되면서 소득수준에 따라 생계·의료·주거·교육 급여를 받고, 민간기관의 자원과 연계돼 안정된 생활 유지에 필요한 서비스도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이 외에 시는 올해 기초생활수급자 선정 기준인 소득인정액이 1.7% 인상됨에 따라 지난해에 근소한 차이로 소득인정액이 초과돼 부적합 판정을 받은 234가구를 재조사해 그 중 51가구를 생계, 의료급여 수급자로 직권 선정해 구제했다.

광명시는 도움이 필요하지만 복지 서비스를 받지 못하고 있는 소외계층을 발굴하기 위해 경찰서, 소방서, 한국전력 광명지사 등 지역 내 공공기관과 복지관, 요양·보육 시설, 각 동의 복지통장 등과 함께 ‘민·관 복지 사각지대 발굴 네트워크’를 구성해 운영해 왔다. 복지통장을 통한 복지사각지대 발굴 일제조사와 민방위대원, 요양시설과 보육시설종사자, 학부모 등 시민 4천500여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복지사각지대 발굴 홍보·교육도 어려운 시민을 찾아 돕는 일에 기여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민관이 함께 소외계층을 적극 찾아내도록 할 것”이라며, “어려운 환경에 놓인 시민들이 제도권의 도움을 받도록 돕고, 이것이 안 될 경우에는 광명시가 보유한 민간 자원을 연계해 어떠한 시민도 소외되는 일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홍대호 기자  ddahu@naver.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