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중국 대신 대만-홍콩-필리핀 6천명, 봄꽃보러 온다!
  • 서인숙 기자
  • 승인 2017.04.09 19:53
  • 댓글 0

경기도가 중국의 금한령에 따른 관광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해외 관광객 유치에 나섰다. 7일 경기도에 따르면 경기관광공사는 대만, 홍콩, 필리핀 등 아시아 각지에 봄철 관광시즌을 겨냥한 봄꽃 여행상품을 출시했다.

경기관광공사는 한국관광공사와 더불어 대만 최대여행사인 콜라와 라이언 여행사, 홍콩의 선플라워, 패키지투어, EGL 등 대표 여행사 8곳과 협업해 대만과 홍콩 관광객을 대상으로 한 봄꽃여행 상품을 출시했다. 또한, 매년 관광객이 꾸준히 증가하는 필리핀 시장공략을 위해 호라이즌, 팬퍼시픽, 파이오니어 등 필리핀 여행사 7곳과 협업해 ‘렛츠고 경기’ 여행상품을 내놓았다.

5~6월 까지 진행되는 각각의 여행패키지에는 일산 호수공원, 수원 화성과 서호공원, 용인 에버랜드와 호암미술관, 부천 원미산 진달래 공원, 파주 프로방스, 가평 아침고요수목원, 광명동굴, 하남 스타필드 등 도내 봄꽃 명소와 인기 관광지가 대거 포함됐다.

해외 관광객들은 봄꽃 명소를 관광하고 인근 관광지를 방문해 경기도 문화와 역사를 체험하게 된다. 특히, 수원시와 협업해 관광객들에게 전통시장 상품권을 제공하고 전통시장 먹거리를 체험하는 코스도 진행된다. 경기관광공사는 이번 여행패키지를 통해 대만 2,400명, 홍콩 3,000명, 필리핀 550명 등 총 5,950명 이상의 관광객이 도를 방문할 것으로 보고 있다.

홍승표 경기관광공사사장은 “중국의 금한령에 대응하기 위해 해외 관광시장 다변화를 추진한 결과, 대만, 홍콩, 필리핀에 봄꽃 여행상품을 출시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는 개별자유 여행객으로 범위를 넓혀 더 많은 해외 관광객을 유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서인숙 기자  sis386@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