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광명시, 투표소 인권영향평가...사회적 약자 참정권 보장
  • 서인숙 기자
  • 승인 2017.04.07 01:08
  • 댓글 0

광명시가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제19대 대통령선거(5월 9일)를 앞두고 투표소 인권영향 평가 전수조사를 실시한다. 장애인, 노약자 등 사회적 약자의 참정권을 보장하기 위해 각 투표소의 장애인 이동권 등 인권침해 요소를 확인하고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전수조사는 사전투표소 18곳과 투표소 83곳 등 총 101곳을 대상으로 128명의 투표소 인권영향평가단이 직접 현장을 방문해 실시된다. 주요점검 사항은 ∆사회적 약자 투표소 이동 편의성 ∆투표소 건물 입구 경사로 적정성 ∆투표소 출입문 및 이동 통로, 장애인 화장실 ∆안내요원 배치여부 등이다.

평가단은 투표관리관 83명, 동 주민센터 직원(선거 간사․서기 등) 16명, 광명시 인권위원 15명, 시민위원 10명, 광명시민인권센터 직원 4명으로 구성됐다.

시는 전수조사를 위해 투표소 인권영향평가단을 대상으로 교육을 실시하고, 지난 3일부터 13일까지 투표소를 관할하는 동 주민센터 직원을 통해 1차 전수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 결과를 바탕으로 취약 투표소에 대해 인권위원과 시민위원들이 2차 조사를 실시하며, 선거 전날인 8일 투표소가 설치된 후에 3차로 투표관리관, 인권위원, 시민위원들이 최종 점검을 마친다.

광명시는 점검결과를 광명시선거관리위원회에 통보하고, 개선 방안을 마련해 향후 선거에 반영되도록 할 계획이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서인숙 기자  sis386@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