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박승원 광명시장 예비후보 "공작정치 배후 밝힐 것...하위 20% 동의못해"
  • 장성윤 기자
  • 승인 2022.04.29 19:26
  • 댓글 7

광명지역신문=장성윤 기자>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이 재심을 인용하면서 경선을 치르게 된 박승원 광명시장 예비후보가 29일 기자회견을 갖고 공작정치, 음모와 음해 정치에 당당히 맞서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경기도당이 평가한 지자체장 하위 20% 결과에는 동의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박승원 광명시장 예비후보가 29일 기자회견을 했다.

박 예비후보는 “경기도당 공천심사가 이루어지기 훨씬 전부터 컷오프시킨다는 유언비어가 나돌았지만 민주당 공천심사는 경선이 대원칙이라는 기준 아래 묵묵히 일했다”며 “그러나 현역시장 컷오프 명분을 만들기 위해 다 해결된 4년 전 일을 일부 언론을 통해 호도하고, 현역시장 공천불가 청원이라는 불법 서명을 받다 들키는 등 불법 부당한 행위를 한 배후를 끝까지 밝혀내겠다”고 말했다.

이어 “정의로운 정치를 추구했고, 시민 평가를 우선으로 행정과 정치를 펼쳤다”며 “공작과 음해가 판치는 정치가 광명에서 이루어지지 않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박 예비후보는 “지방선거는 지역의 일꾼이어야 하고, 시민과 소통하고 협력할 수 있는 사람이어야 한다”면서 “광명초보에게 광명의 운전대를 맡길 수 없다”고 상대후보는 겨냥했다.

그러면서 “광명을 제대로 성장시킬 수 있는 진짜 광명사람, 시민과 함께 일할 사람은 오직 박승원”이라며 “앞으로 할 일이 너무 많은 광명을 박승원에게 다시 한번 맡겨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민주당 경기도당의 지방자치단체장 평가에서 박 예비후보가 하위 20%에 속한 것에 대한 질문이 이어졌다.

이에 대해 박 예비후보는 “지자체장 평가시 전임시장이 일군 광명동굴을 제대로 계승하지 못하는 것 같다는 질문 하나 밖에 받지 못했다”며 “하위 20%라는 평가결과가 정의롭다고 생각하지 않으므로 동의할 수 없으며, 시민들이 저를 끝까지 지켜줄 것이라 믿는다”고 답변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7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