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대선, 삶을 위한 10대 교육의제...1위는 대입자격고사
  • 광명지역신문
  • 승인 2022.03.07 23:37
  • 댓글 0

광명지역신문> 삶을위한교육정책제안운동 시민선언단이 지난 4일 더불어민주당과 대선 교육정책 협약식을 개최했다.

삶을위한교육정책제안운동이 2월 19일부터 2월 25일까지 1040명의 투표와 70여명의 토론을 거쳐 선정한 10대 교육과제는 ▲대입자격고사 도입 ▲학급당 학생 수 20명 상한제 법제화 ▲국공립대학 통합네트워크 구축 ▲대학무상교육 실현 ▲대학 비진학 청년자립지원 ▲동네방네 어린이·청소년 삶 지원 공간 구축 ▲청소년 노동인권교육 의무화 ▲학생인권법 제정 ▲교사 기본권 및 교권보장 ▲교원 차등성과급제도 폐지 등이다.

삶을위한교육정첵제안운동 시민선언단이 4일 민주당 유기홍 교육대전환위원장과 정책협약식을 개최했다.

협약식에 참석한 더불어민주당 교육대전환위원회 유기홍 위원장은 “삶을 위한 교육정책 10대 과제 선정 추진 경과를 들으면서 그 과정과 결과를 꼭 백서로 남겼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제안하신 10대 과제를 검토한 결과 큰 방향에서 다르지 않지만 더불어민주당 입장과 추진 과정을 고려했을 때 수정된 제안으로 협약을 진행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대통령에 따라 한 번에 교육이 바뀌지 않도록 하기 위한 기반을 마련하는 것에 노력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박수진 시민선언자는 “대입자격고사 도입이 시민이 선택한 과제 1위로 그만큼 대학입시는 삶에 중요한 의제”라며 “국가교육위원회와 같은 곳에서 국민적 공감대를 만들기 위한 공론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학급당 학생수는 코로나로 인한 온라인 수업을 통해 절실한 의제가 됐다"며 "해결할 수 있는 점들을 찾아가고 실천하기 위해 더불어민주당이 나서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영미 시민선언자는 “더불어민주당이 대표발의한 학생인권법 제정에 노력해달라"면서 “학생인권조례가 있는 지역과 없는 지역의 차이는 현장에서 실감할 수 있다. 서로를 존중하고 배려하는 문화는 학생인권법 제정으로부터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주미화 시민선언자는 “우리가 서명한 삶을위한교육정책이 현실화 되기 위해 함께 노력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광명지역신문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명지역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