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김명원 도의원, “ GS파워는 환경피해 없도록 시설개선해야”
  • 광명지역신문
  • 승인 2021.12.30 01:50
  • 댓글 0

광명지역신문>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위원장 김명원 의원(더민주, 부천6)은 21일 경기도의회 부천상담소에서 부천시 관계자, 부천초록시민회 대표, 테크노파크 기업대표, 인근지역주민 대표등과 함께 GS파워 부천열병합발전소 현대화사업과 관련하여 제4차 정담회를 개최했다.

김명원 의원은 지난 6일에 열렸던 제3차 정담회를 통해 GS파워 부천열병합발전소 현대화사업의 졸속 추진을 비판한 바 있으며, 특히 최인근 주민들의 설명회 재개최 요구를 무시한 채 적어도 개최 14일 전에 공고해야 한다는 법적인 최소 요구 조건만을 형식적으로 갖추어 기습적으로 공청회 공고를 낸 발전소의 행태를 강력히 성토한 상황이었다.

하지만, GS파워 부천열병합발전소는 김명원 의원의 지적과 지역 주민들의 강력한 항의를 무릅쓴 채 지난 15일 결국 공청회를 강행했다. 특히, 지난 제3차 정담회를 통해 부천시청에서 그 의견을 수렴하여 공문으로 공청회의 연기 요청을 보낸 상황에서 강행한 공청회여서 더욱 큰 파문을 낳고 있다. 특히, GS파워 부천열병합발전소는 15일 공청회 입장 인원을 코로나19로 인한 방역지침을 내세워 68인으로 제한하여 참석 주민들로부터 큰 항의를 받았다.

당시 경기도 ‘다중이용시설 등 방역지침 의무화 조치’에 따르면 사적 모임 인원수를 제한할 뿐 공무 및 기업의 필수 경영활동에 필요한 경우 인원 제한 없이 허용하고 있는 상황이었기 때문이다. 실제로 당시 참석을 원한 다수의 주민들이 인원 제한에 걸려 입장을 못 하고 돌아간 사실이 있다.

또한, 지역주민의 말에 따르면 지난 12월 1일에는 주민들의 애끓는 심정을 담은 탄원서를 장덕천 부천시장 앞으로 보냈으나, 시장이 그것을 읽었는지조차 확인되지 않은 채 일주일이 지난 9일에서야 부천시 생활경제팀장의 대리 결재로 형식적이고 무성의한 답장을 주민 앞으로 보냈다고 전했다.

이러한 사실을 상세히 파악한 김명원 의원은 “주민들의 의견이 부천시와 GS파워 그리고 산자부와 환경부에 전달이 되고 반영이 될 수 있도록 하여 주민들에게 환경 피해가 없도록 해야 하며 이제는 부천시의 의견도 전달이 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광명지역신문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명지역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