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제창록 광명시의원 "징계청원서 악의적 언론플레이 누구?...위원장들이 밝혀달라"1명이 제출한 것을 민주당 시의원들이 의결한 것처럼...기초의회 연수를 해당행위로 매도
  • 장성윤 기자
  • 승인 2021.05.03 23:00
  • 댓글 2

[광명지역신문=장성윤 기자] 제창록 광명시의원이 시의원 1명이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에 제출한 징계청원서를 마치 민주당 시의원 전원이 의결한 것처럼 허위보도한 모 지역언론을 비판하면서, 악의적 언론플레이를 한 자가 민주당 안에 있다면 그것이 해당행위라며 민주당 광명갑, 을 지역위원장인 임오경, 양기대 국회의원에게 진상규명을 건의하고 나섰다.

제창록 광명시의원이 3일 시의회 앞에서 자신에 대한 징계청원서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제 의원은 3일 광명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4월 28일 모 지역언론이 저에 대한 징계청원서를 민주당 소속 광명시의원 8명이 회의에서 전원 찬성으로 의결했다고 보도했는데 확인결과, 그날 회의에서 시의원 1명이 징계청원서를 경기도당에 제출했다는 보고만 있었고, 더구나 그 시의원은 징계청원서 내용이 뭐냐는 동료의원들의 물음에 명확히 답을 하지 않아 다른 참석자들은 대체 무슨 내용으로 징계청원서를 냈는지도 몰랐다 한다”고 밝혔다.

이어 제 의원은 “그런데 같은 당 동료의원들에게도 밝히지 않은 내용이 한 지역언론에 소상히 보도되고, 마치 징계청원서가 회의 참석자 전원 찬성으로 의결된 것처럼 왜곡됐다”며 “이는 누군가 의도를 가지고 악의적으로 언론플레이를 한 것으로 의심되며, 그런 사람이 우리 당 안에 있다면 그것이 오히려 해당행위이므로 광명시 민주당 갑, 을 위원장들께서 조사하고, 당 화합 차원에서 조치를 강구해달라”고 호소했다.

제 의원은 징계청원 사유로 알려진 ▲제주도 기초의회 연수 참석이 해당행위라는 것 ▲1가구 2주택 사유서 미제출이 윤리강령 위반이라는 것도 악의적 비방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4월 14일 제주도 기초의회 연수는 한국산업기술원 지방자치연구소 주최로 전국 10개 자치단체 의회에서 참가했고, 참석자 65%가 민주당 소속이었다”며 “대통력직속 자치분권위 관계자 등이 강사로 나섰고, 3일간 공부만 하다왔는데 이것이 왜 해당행위냐”고 말했다.

또한 “1가구 2주택 사유서 제출을 임의적으로 하는 것으로 인식해 철저히 챙기지 못한 것은 유감”이라며 “그러나 이 문제는 범법이나 파렴치, 부도덕과는 차원이 다른 문제로 이를 두고 정체불명의 윤리강령을 운운하는 기사는 민주당 공신력을 훼손하는 음모라 의심된다”고 밝혔다.

끝으로 제 의원은 “민주당 소속 시의원의 입장을 떠나, 한 사람의 상식인으로서 경악을 금치 못할 왜곡보도에 대해 저 나름대로 바로잡는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그러나 이번 보도는 비단 저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광명에서 민주당의 위상과 가치를 뒤흔들 수 있는 심각한 위험요소를 내포하고 있으며, 당 소속 의원이 공부하는 것을 해당행위로 매도하는 것이 용인된다면 민주당은 국민적 기반을 상실할 것”이라며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누구야? 2021-05-04 11:25:15

    언론 제보한 의원은?
    민주당 그러면 더 힘들지   삭제

    • 구경꾼 2021-05-04 07:00:34

      기초단체 지역 민원해결 의원으로서
      그동안 한것이 유권자 가 물어본다면..
      당당히 답변할 시의원은 1~2명뿐 ..
      지금은 문제인 정권의 지지도가 바닥을치고있지만
      초장기에 문제인 닉네임덕분에 ,,
      그동안 편한 세월을보냈지.
      한나당 이나 민주당이나 썩 물러가라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