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복지
광명시 맞춤형 급여 1년, 복지사각지대 얼마나 해소됐나?
  • 서인숙 기자
  • 승인 2016.07.14 16:08
  • 댓글 0

광명시가 생계·의료·주거·교육 등 가구여건에 맞게 급여를 지원하는 ‘기초생활보장 맞춤형 급여’제도를 시행한 지 1년 만에, 기초생활수급자가 54% 증가하는 등 지역 내 복지사각지대 해소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14일 광명시에 따르면 시의 기초생활보장 수급자는 맞춤형 급여 시행 전인 2015년 6월에는 4,607명이었으나, 시행 1년 후인 올해 6월 7,140명으로 54%이상 대폭 증가했다. 이처럼 수급자가 확대된 것은 맞춤형 급여의 선정기준 및 부양의무자 기준 완화 등 제도개편과 더불어 개별방문 안내와 같은 적극적인 복지사각지대 발굴, 홍보활동의 결과로 분석된다.

기초생활보장 맞춤형 급여는 국민기초생활보장제도를 14년 만에 대폭 개편해 부양의무자 기준을 완화했으며, 생계·의료·주거·교육급여를 급여별로 선정기준을 다르게 하여, 소득이 증가해 기준을 초과하더라도 수급자의 상황에 맞춰 필요한 급여는 계속 지원해주는 제도다. 또 광명시는 맞춤형 급여 신청 탈락자에 대해서도 긴급복지, 무한돌봄사업, 희망나기사업, 복지동 자원 등을 적극적으로 연계하여 도움을 받도록 하고 있다.

유순호 사회복지과장은 “시민사회의 많은 관심과 사회복지담당자들의 숨은 노력을 바탕으로 맞춤형급여 제도가 안정적으로 정착되고 있고, 앞으로도 복지사각지대 발굴에 행정력을 집중하여 사람중심 행복도시 광명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맞춤형 복지급여 신청은 주소지 동 주민센터에서 수시로 할 수 있으며, 문의사항이 있을 경우 보건복지콜센터(국번없이 129), 주거급여콜센터(1600-0777)를 이용하면 된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서인숙 기자  sis386@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