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과 사람
작가 3명 배출한 시청 사진동호회
  • 이정민 기자
  • 승인 2005.12.15 00:00
  • 댓글 0

▲ 광명시청 사진작가동호회..금강산에서..
경사가 났다. 제1회 과천시 문화관광 사진 공모전에서 ‘동상’을 수상(허춘회)했고 2명의 사진작가(윤한영, 허춘회) 탄생해 정식 사진작가만 3명이다. 광명시청 사진동호회(회장 김유종, 도로과)가 그 주인공이다.

사진의 매력은 뭐니뭐니해도 촬영한 결과물을 기다리는 순간. 양수리‘두물머리’, 선운사 ‘단풍’, 자비를 털어 다녀온 ‘금강산’, 중국의 ‘황산’은 잊을 수 없다.

김 회장은 “공무원은 딱딱한 직업으로 성격을 순화시킬 필요가 있는데 카메라만큼 적격인게 없다”고 한다. 신참 은섭씨는 “수동 카메라의 셔터소리에 카메라에 빠져든다”고 한다.

카메라를 잡는 순간 지켜야 할 5가지 좌우명!‘빠져 들어라, 미쳐라, 폼 잡지 마라, 소화시켜라, 자존심을 버려라’가 그것.

시청 사진실의 윤한영씨는 태백산 출사 때 음식을 많이 사갔다가 “배 곯아 가면서 촬영을 해야 작품이 나온다”는 김 회장의 일장연설을 들어야 했다. 에피소드는 다양하다. 찍다보니 필름이 없는가 하면, 일출이 하얗게 나와 당황한 적도 있다.

카메라를 자신의 분신처럼 여기는 사진동호회, 또 어디로 출사할까. 그들만의 세상 속으로 한번 따라가보고 싶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이정민 기자  com423@paran.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