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3년 후 1천만원...일하는 청년통장 대상자 10배 확대
  • 서인숙 기자
  • 승인 2016.05.24 12:08
  • 댓글 0

경기도가 내년에 ‘일하는 청년통장’ 지원 대상을 10배 확대한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24일 오전 집무실에서 ‘일하는 청년통장’ 참여자 10명과 만나 내년 청년통장 대상자를 올해의 10배인 5천 명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히고 “일하는 청년통장이 여러분의 미래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경기도가 올해 첫 시행한 ‘일하는 청년통장’은 청년이 일을 하면서 매달 10만 원씩 저축하면 경기도 지원금 10만 원과 민간기부금, 이자가 모여 3년 후에는 1천만 원의 목돈을 만들 수 있는 제도로 실제 500명을 모집하는 올해 청년통장은 열흘간의 짧은 접수기간에도 3천301명이 신청해 6.6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날 남 지사는 “청년통장은 아무에게나 주는 폭탄 투하식 복지정책이 아니라 일하고자 하는 청년의 의지와 노력, 사회적 협력이 하나로 뭉쳐 청년의 비전을 응원하는 정책이다.”라며 “첫 시작에 참여한 여러분이 청년통장을 계기로 좋은 미래비전을 만들어준다면 올해 500명으로 시작한 것이 5만 명이 되고 전국으로 확산되는 국가 정책이 될 수 있다.”고 응원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서인숙 기자  sis386@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