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지역신문]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위원장 김달수)는 22일 개최된 제343회 임시회에서 경기도체육회(사무처장 박상현)로부터 초대 민선 체육회장 출범 이후 운영현황에 대한 업무보고를 받고, 최근 불거진 道체육회와 경기도 간의 불통 문제를 해소할 집행부의 계획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오광덕 경기도의원
오광덕 경기도의원

오광덕 의원은 민선 체육회장이 선출된 이후 체육회가 道와 충분한 소통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는 점을 지적하며 “이는 경기도 체육행정 파행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이어 오 의원은 "민선 경기도체육회와 경기도간의 불통으로 인한 피해는 고스란히 경기도체육인들에게 돌아올 수 밖에 없다"며, "경기도체육회는 민간단체로서 경기도체육 발전을 위한 역할에 충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경기도체육회가 갖고 있는 시설관리 및 수익사업을 운영 할 별도의 기관·체육재단 설립 모색을 道집행부에 주문했다.

특히 4월 28일 개최예정인 경기도체육회 정기대의원총회 개최 보고를 받은 위원들은 경기도의 470억원 예산으로 운영되는 경기도 체육행정 보조기관인 체육회가 道와 도의회와의 충분한 소통 없이 총회를 개최하고 부회장, 이사 등 임원을 선임하는 것에 우려를 나타냈다.                     

이에 의원들은 "첫 민선 체육회장이 경기도의 체육정책과 일관성 있게 함께 하지 못한다면 이를 대체할 수 있는 기관 설립이 필요하다”며 "道집행부에 경기도체육회의 470억원 예산 중 코로나19로 인한 전반기 미집행 예산 파악 및 회수계획을 빠른 시일 내 수립해 5월 중 도의회에 보고할 것을 집행부에 요구하며, 경기도체육회를 대체할 대안기구 설립계획도 강구할 것을 강조했다.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