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말뿐인 자전거도로
  • 광명지역신문
  • 승인 2005.11.16 00:00
  • 댓글 0

얼마 전 급한 볼일이 있어 자전거 페달을 밟게 됐었다. 철산8단지에서 철산13단지로 향하던 길이었다. 자주 지나가던 길이 아니라 마구달리지 않아 다행이었다. 자전거 도로지만 도로끝자락 턱은 높았고, 울퉁불퉁했다.

차도로 자전거 타는 사람들을 이해할 수 있었다. 노련한 실력이 없는 나로서는 달리 방법이 없었다.예산이 남는다고 엉뚱한 보도블럭 갈아치우지 말고 이런 곳 좀 정비하면 학원 오가는 길 아이들이 자전거를 타도 안심이 될 것이다. <조동숙, 철산2동>

광명지역신문, JOYGM

광명지역신문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명지역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