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무엇이 시민을 위하는 길인가? - 박효진 경기도의원
  • 광명지역신문
  • 승인 2005.11.18 00:00
  • 댓글 0

▲ 박효진 <경기도의원>
광명역 정상화를 위한 바람은 여야를 불문하고 한결같다. 또한 광명역 정상화는 광명시만의 문제가 아니라 국책사업을 바로 잡는 일이다.

얼마 전 경기도청에서 열린 광명역 정상화를 위한 기자회견장에 경기도의원들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다만 광명시 관계자 몇 명만이 자리를 지켰을 뿐이다. 경기도 의원들이 아무도 몰랐기 때문이다. 광명을 지역구로 하는 도의원들조차도 연락을 받지 못했다. 도무지 왜 경기도청에 온 것인지 알 수 없는 상황이 연출된 것이다. 경기도의원 전체가 이 문제를 고민하고 경기도민 전체가 항의해야 할 판에 정치논리에 휘말려서 일을 그르치려하는 처사에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었다.

광명역정상화범시민대책위원회에 대한 주위의 눈초리도 따갑다. 범대위 집행위원장 자리를 두고 특정 정치인이 자신의 측근으로 사람을 앉히려 한다는 소문이 나돌고 있기 때문이다. 순수한 시민단체로서의 범대위를 선거조직으로 이용하려 한다는 이야기도 들린다.

광명시가 그동안 제대로 발전하지 못한 이유 중의 하나는 이른바 측근정치 때문이었다. 일을 풀어나갈 생각보다는 자기 맘에 드는 사람에게 자리를 내줄 생각부터 하다보니 인재가 사장될 수 밖에 없다. 작은 것을 얻기 위해 큰 것을 잃는 우를 범하지 않기를 바라는 심정이다.

일단 건교부의 확답으로 영등포 정차논란은 일단락됐다. 그러나 이것은 광명역 연계교통망이 제대로 확보되지 않는 한 계속 고개를 쳐들 문제이며 광명시는 이에 대한 대비책을 지속적으로 마련해 나가야 한다.

시민들은 할 일을 다했다. 80만 시민들이 서명했고 광명시에 힘을 실어줬다. 이제 광명시의 정치인들이 정치력을 발휘할 때다. 광명시의 수장이라면 여야를 막론하고 힘을 모아야 한다. 경기도의회는 12월 1일부터 고속철 광명역 활성화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6개월간 한시적인 활동에 들어갈 예정이다. 지역구 국회의원들도 적극 지원하고 있고 건교부 역시 광명역 연계교통망의 조기 착공을 약속했다. 얼마나 좋은 기회인가.

개인의 정치적 손익을 계산하기에 앞서 진정 광명역을 살리는 길이 무엇인지 생각해야 할 것이다. 리더가 잘못된 판단을 하면 피해는 고스란히 시민들이 떠안게 되는 법이다.

광명지역신문, JOYGM

광명지역신문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명지역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