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얻을 건 다 얻었다 - “1호선과 광명역 연결”
  • 장성윤
  • 승인 2005.11.18 00:00
  • 댓글 0

▲ 전재희 의원을 비롯한 13명의 국회의원들이 추병직 건설교통부 장관과 광명역 활성화 대책회의를 하고 있다. 이 날 회의에서 영등포 정차 논란은 마침표를 찍었다.
이원영, 전재희 의원이 공동주최한 광명역 활성화 대책회의가 소기의 성과를 달성하며 영등포 정차논란에 마침표를 찍었다.
이 대책회의에는 이원영, 이종걸, 제종길(이상 열린우리당 3명), 전재희, 김문수, 심재철, 김영선, 안상수, 고흥길, 이재창, 임해규, 정병국, 박순자(이상 한나라당 10명) 등 여야 국회의원 13명이 참석했으며 국책사업의 정상화를 위해 광명역 활성화 대책마련을 건교부에 요구했다. 이에 추병직 건교부 장관은 “영등포 정차는 없다”며 광명역 활성화 대책을 제시했다.

▶지하철 1호선과 광명역 연계전철 건설
건설교통부는 기존 지하철 1호선과 고속철도 선로를 이용하여 셔틀전철을 운행할 예정이다. 이 계획은 관계기관과 실시계획을 협의 중이며 안전성 검사와 선로 검사가 마무리되는 내년 초 시험 운행하여 내년 안으로 운행이 가능하다.
또한 내년 예산에 시흥역~광명역간 단선철도 건설을 위한 예비타당성 조사 용역비가 반영돼 결과가 나오는 대로 추진해 3년안에 지하철 1호선과 광명역을 연결하는 전철을 신설해 접근성을 향상시킬 계획이다.

▶신안산선 조기 완공
건교부에서는 신안산선 사업의 타당성조사와 기본설계를 위해 32억원의 예산을 배정해 민자사업의 추진여부와 무관하게 예산의 통과에 의원들의 협조를 구하고 있다.

▶광명역 정차 증편
광명역은 초기 이용객이 1일 4천명이었으나 현재는 만명을 넘어서고 있어 정차편수를 증편할 방침이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장성윤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