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소하택지주민, "대책 마련해달라"대지조성공사 내년 봄에나 가능할 듯
  • 이정민 기자
  • 승인 2005.10.30 00:00
  • 댓글 0

지난 29일 소하택지개발주민대책위원회 100여명이 “인간적으로 이주대책을 마련해달라”며 주공이 있는 하안사거리에서 항의집회를 했다. 대책위는 화재로 인한 물질적, 정신적 보상과 이주대책비를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에 주공은 “규정에 없는 보상을 줄 수가 없다”는 입장이고 시는 “사정은 딱하나 시에서 해 줄 수 있는 것이 없다”고 전했다.

이로 인해 이달 5일 대지조성공사 착공예정이던 택지개발사업은 강제집행을 위한 계고 등을 거쳐 내년 봄에나 가능할 전망이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이정민 기자  com423@paran.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