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원광명 전자파 문제 법정간다한전 편의주의 .. 무능한 광명시
  • 이정민 기자
  • 승인 2005.11.01 00:00
  • 댓글 0

고압선 전자파로 고통받고 있는 원광명마을 주민들이 3일 한국전력을 대상으로 소송을 제기할 방침이다. 이 마을 주민들은 한전에 대해 전자파로 인한 피해보상, 선하지 보상, 지중화 사업을 요구하고 있다.이번 소송에 전자파 피해가 인정될지 여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또한 현진에버빌, 월드메르디앙에 신규 입주예정자들과 상우 3차 아파트 주민들은 고압선 지중화사업을 요구하며 한국전력에 항의방문도 불사하고 한전 사장의 퇴진운동을 벌이겠다는 단호한 의지를 보이고 있다. 영서변전소 지중화 사업은 광명시와 한전의 비용부담문제로 8년간 답보상태에 있다.

또한 광일초등학교의 경우 고압선이 운동장 상공을 가로지르고 있다. 광명교육청은 이에 대해 “고압 송전선 및 철탑은 위험시설이므로 아이들의 건강과 안전에 좋지 않으므로 반드시 지중화 사업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광명시에 민원을 제기했지만 속시원한 답변을 받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고압선 전자파로 인해 백혈병, 뇌졸중으로 고통받는 원광명마을 주민들의 사연이 알려지자 광명시의 무책임에 대해 비판하는 시민들의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지만 한전 탓을 하며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

한전측은 “전기사업법상 원인을 제공한 지자체에서 비용을 부담하도록 되어 있고 광명시가 1/3의 사업비를 부담하면 언제든지 지중화 사업을 하겠다”며 “전자파가 인체에 유해하다는 것이 정확히 입증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전재희 의원은 “한전이 서울 일부 구간은 자비로 공사하고 광명에 분담금을 내라는 것은 무책임하고 자기 편의주의적인 것”이라 비판하면서 “주민들이 고통받고 있으니 광명시에서라도 적극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이정민 기자  com423@paran.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