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도장 함부로 찍어주지 마세요!정비계획안에 벌써 '들썩'..결정 늦춰야 손해 안본다
  • 장성윤
  • 승인 2005.10.27 00:00
  • 댓글 0

광명시 9개동 27개 구역을 개발하기 위한 도시주거환경정비기본계획안이 발표되면서 주민들에게 마치 지금 당장 개발되는 것처럼 현혹해 추진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동의서를 받으러 다니는 사례가 늘고 있다. 정비구역의 추진위원이 되면 각종 혜택이 주어지는 조합 임원이 되는데 유리한 위치를 선점할수 있기 때문.

이런 현상은 지역이 빨리 개발되기를 원하는 주민들의 기대심리와 맞물려 혼란이 초래되고 있다. 모 지역에서는 추진위원회를 하겠다며 4개팀이 난립하는 실정이다.

광명시도 이 문제로 골치를 앓고 있다. 광명시 관계자는 “기본계획은 밑그림이고 확정된 것도 아닌데 재건축이 다 된 양 제대로 설명하지 않고 무조건 동의하라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지금 추진위 신청을 해도 인가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막상 기본계획이 확정되었을 때 함부로 도장을 찍어줘 추진위원회가 난립하면 개발이 늦어져 오히려 손해를 입을 수 있다”며 “기본계획안이 확정될 때까지 주민들에게 이익이 되는 것인지 여부를판단해 신중하게 결정해도 늦지 않는다”고 전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장성윤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