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설·칼럼
원칙 무너진 고속철
  • 백남춘 상임고문
  • 승인 2005.10.30 00:00
  • 댓글 0

최근 철도공사 이철 사장이 건교부와의 협의없이 내년 상반기에 영등포에 고속철을 정차시키겠다고 말했다.

철도공사는 광명시가 잘 협조하지 않는다고 탓한다. 철도공사가 광명시에 요구하는 것은 광명역 축소와 영등포 정차 검토 용역을 공동발주하자는 것이다. 애시당초 광명에서 결코 협조할 수 없는 일이다. 이미 영등포 정차를 염두에 두고 광명시에 돈을 부담하라는 것이나 다름없다. 광명시는 이를 단호히 거절했다. 또한 앞으로도 그 입장은 절대로 변할 수 없다.

항간에서는 광명역 페쇄가 아니라 광명에도 정차하고 영등포에도 정차하는데 무슨 문제가 되느냐고 말하기도 한다. 참 이상한 논리다. 영등포 정차를 반대하는 것은 국책사업인 고속철이 정치적 압력이나 일부 재벌기업에 의해 좌지우지되는 것을 막자는 취지였다. 광명역을 폐쇄하건 유지하건 영등포 정차문제는 이와는 별개다.

영등포 정차만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정치적으로 우후죽순 생겨나는 모든 중간역이 혈세를 낭비하고 고속철 본래 목적을 위배하므로 안된다는 것이다. 타협의 대상이 될 수 없는 국책사업이 낙하산 인사의 경솔함으로 흔들리고 있는 현실이 안타깝다.

지금 전국 각지에서는 고속철을 자신의 지역구에도 세워달라는 정치인들의 요구가 고개를 들고 있다. 빌미 제공자는 철도공사이며, 더 세부적으로 들어간다면 욕을 먹으면서까지도 다시 한번 정치판에서 재기해보려는 철도공사 사장이다. 철도공사의 수익성 제고방법은 중간역 확충이 아니라 기존의 역사를 활용할 방법을 강구하는 데 있다. 영등포역 정차는 중단하고 고객 서비스부터 개선하라!

경기서남부 지자체들은 신안산선, 제2공항철도 등 연계교통망의 조속한 건설을 건교부에 요구하고 있고 경전철도 본격적인 협상에 들어갔다. 관악역~광명역까지 셔틀버스가 다니고 내년 상반기부터 광명역과 시흥을 잇는 셔틀전동차도 운행된다.

철도공사의 광명역 주차빌딩 건설에 협조하기 위해 광명시는 조례개정에 들어갔다. 광명역 이용객은 개통 당시 1일 4천명에 현재 약 1만2천명으로 3배 가까이 증가했다.

지금 철도공사가 할 일은 광명역 연계교통망 건설을 위한 대책 마련을 광명시와 공동으로 정부에 촉구하는 일이다.

고속철 사업을 당초 계획대로 추진하라는 요구는 지역이기주의가 아니다. 지역대결은 더더욱 아니다. 무너진 국민적 신뢰를 회복하고 국책사업이 정략적으로 흔들리지 않기를 바라는 국민적 염원인 것이다.

광명지역신문, JOYGM

백남춘 상임고문  bnc@naver.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남춘 상임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