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주민들 동의없이 주유소 절대 안돼!철산 우성아파트 주민들 집단 항의도 불사
  • 이정민 기자
  • 승인 2005.10.13 00:00
  • 댓글 0

광명시가 철산 우성APT 주민 동의 없이 위험 시설인 주유소 허가를 해 주민들로부터 반발을 사고 있다. 주민들은 “주유소 허가와 관련해서 어떠한 통보도 받은 적이 없다”면서 “어떻게 시에서 주민 편의시설도 아닌 위험시설을 주민의견도 수렴하지 않고 허가를 내줄 수 있냐”며 분통을 터뜨렸다.

또한 이들은 “주민을 위해 일하는 동네 시의원이 주유소가 들어서는 것조차 몰랐다는 것이 이해되지 않는다”고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이에 시 관계자는 "주유소 허가는 법적절차를 통해 하자가 없다"는 입장이다.

한편, 주민들은 14일 긴급 비상대책위원회(공동대표 서덕선, 정해덕)를 구성했으며 집단항의도 불사하겠다는 방침이다. 주민들은 주유소 예정지가 목동에서 광명으로 들어오는 구간으로 세풍운수 버스와 광일운수 택시가 나오는 길목과 인접해 교통사고 위험이 높다고 주장하고 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이정민 기자  com423@paran.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