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철도공사 정말 황당하네"영등포 정차용역 공동으로 하자고?
  • 장성윤
  • 승인 2005.10.12 00:00
  • 댓글 0

철도공사가 당초 계획에도 없던 광명역 축소, 영등포 정차를 검토하기 위한 용역을 해당 지방자치단체와 건설교통부, 철도공사가 공동으로 발주하자는 주장에 광명시를 비롯한 안산, 안양, 과천 등 경기 서남부권 7개시가 반발하고 있다.

철도공사 김국후 홍보실장은 “광명역 폐쇄는 잘못 전달된 것이며 광명역 활성화 기조는 바뀐 것이 없다”면서도 “2010년까지 광명역 정차회수를 줄이고 영등포 정차를 고려하기 위한 용역을 공동으로 발주해야 한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이에 광명시는 황당하다는 반응이다. 광명시 강명회 건설교통국장은 “애당초 계획에도 없는 용역을 광명이 받아들일 이유가 없다는 입장을 누차 밝혔다”며 “용역을 하고 안하고는 광명시장이 단독으로 결정할 사안이 아니며 시민들의 합의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속철 광명역 활성화 범시민대책위원회 백남춘 대표는 “철도공사가 광명시와 머리를 맞대고 협의해 건설교통부에 광명역 연계교통망 등 활성화 대책을 공동으로 요구해야 할 시점에 한 눈만 팔고 있다”고 비판했다.

철도공사는 철도사업이 서비스업이라 수요가 있는 곳에 공급이 있고 수익을 올리는 것이 공익성에 부합될 수 있다는 이유로 영등포역 정차를 검토하고 있으며 광명시가 적자를 보전하는 것이 수익자부담의원칙상 당연하다고 주장한다.

이에 광명시는 “영등포역 정차가 서울역, 용산역, 광명역의 승객을 영등포에 오게 하는 것일 뿐이지 신규수요가 창출되는 것은 아니다”고 반박했다. 또한 철도공사가 주장하고 있는 400억의 적자가 광명역에서 열차운행으로 일어난 적자가 아니라 건설비 등을 전부 따져서 발생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광명시는 광명역 활성화와 영등포역 정차반대 용역을 시 예산으로 착수할 방침이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장성윤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