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영등포 정차 ‘또’ 꿈틀철도공사 이제는 협박까지?
  • 장성윤
  • 승인 2005.08.28 00:00
  • 댓글 0

고속철을 영등포에 정차하려는 움직임이 또다시 일어나고 있다. 철도공사가 당초 계획에도 없던 영등포 정차검토에 필요한 용역에 관해 광명시, 영등포와 협의할 방침이다.

또한 철도공사는 용역을 하는 것을 결사반대하고 있는 광명시에 “원래 가지고 있는 것을 지키기가 더 힘든데 광명이 협상을 하지 않는다고 해서 영등포 정차를 검토하지 않는 것은 아니다”며 “광명이 적극 협상에 임해야 한다”고 협박하기까지 했다.

지난 22일 광명시의회를 방문한 철도공사 직원(고속사업단 차장, 기획부장)은 “국회소청심사위원회에서 영등포 문제를 해결하라고 건교부에 통보했고 건교부는 광명, 영등포와 협의를 거쳐 용역을 할 것을 지시했다”며 “철도공사가 주관적으로 용역을 시행하면 한쪽 편을 들었다는오해의 소지가 있어 합의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철도공사에서 협의하려는 것은 용역업체 선정문제, 용역비용을 광명시, 영등포와의 용역비용 분담문제다.

광명시는 황당하다는 반응이다. 광명시 관계자는 “애시당초 계획에도 없던 영등포에 고속철을 정차하겠다는 것은 말도 안되는 소리”라고 일축했다. 이 관계자는 “철도공사에 설명자료를 줄 것을 요구했지만 높은 사람들이 사전에 유출되면 문제가 심각해질 수 있다고 반대한다며 주지 않았다”고 전했다.

철도공사측은 “협의를 해서 용역여부를 결정할 생각이었기 때문에 특별한 자료가 없었다”며 “용역을 한다고 해서 반드시 영등포에 정차하는 것은 아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광명시는 책임권한이 없는 철도공사 직원들이 구두로 하는 약속을 믿을 수 없고 영등포 정차를 검토하는 것 자체를 반대한다는 입장이다.

광명시는 “용역을 한다는 것은 곧 영등포 정차로 이어질 것이고 서울의 교통과 인구를 분산할 목적으로 4,068억원의 대규모 예산이 투입된 광명역을 무용지물로 만들게 될 것”이라며 “철도청은 한눈만 팔지말고 기존에 있는 광명역 정상화를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작년 12월 광명시는 인근 7개시와 연대해 시발역 환원과 영등포 정차 반대를 위한 80만 서명을 받았고 이를 청와대, 국회, 건교부, 철도공사에 청원했었다.

고속철 광명역은 당초 시발역으로 지어졌지만 건교부와 철도공사의 일관성없는 말바꾸기로 중간간이역으로 전락한 상태로 평일 8천명, 주말 1만여명이 이용하고 있다.

철도공사는 관악역~광명역간 셔틀버스를 운행하고 있으며 건교부는 내년 상반기 중 영등포역~광명역간 전철을 운행할 방침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건교부와 철도공사의 무책임한 행정으로 국책사업이 원칙없이 진행돼 예산만 낭비하는 꼴이 되고 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장성윤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