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복지
둘째, 넷째 토요일은 음악회 하는 날
  • 서인숙 기자
  • 승인 2007.07.25 00:00
  • 댓글 0

이달 28일부터 시민운동장 앞 인공폭포의 간이무대와 철산동 문화의 거리에서 매월 둘째와 넷째주 토요일에 시민들이 항시 음악을 들을 수 있게 됐다. ‘찾아가는 즐거운 음악여행’이란 토요상설무대는 11월까지 모두 8회에 걸쳐 운영한다. 공연시간은 오후 5시부터 7시까지 2시간이며 인공폭포, 문화의 거리에서 동시에 열린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서인숙 기자  sis386@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