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경정, 시즌 초반 맹위 떨치는 효자 모터!
  • 서인숙 기자
  • 승인 2019.02.26 15:20
  • 댓글 0

[광명지역신문=서인숙 기자] 경정에서 모터가 차지하는 비중은 가히 절대적이다. 탑승 선수의 기량을 100%, 아니 상황에 따라서는 그 이상을 발휘하게 할 수 있는 것이 모터이고 반대로 강자라도 맥을 못 추게 만드는 것도 모터이기 때문에 매회차 배정받는 모터의 성능에 따라 선수들이 일희일비할 수밖에 없다.

팬들에게도 성능 좋은 최상급 모터의 경우 웬만한 스타급 선수들 못지않게 주목도가 높다. 따라서, 모터의 성능을 파악하는 것은 베팅 전략에 있어서 가장 기본적인 부분이다.

올 시즌 초반도 지난 시즌부터 주목을 받아왔던 상위급 모터들이 여전히 맹위를 떨치고 있는 상황이다. 3회차 이후 한 달간의 공백 기간이 있었지만 지난주 펼쳐진 4회차에서도 최상급 모터들의 활약은 여전했다. 그중 대표적인 효자 모터로는 착순점 랭킹 1위의 모터인 11번 모터와 랭킹 2위인 120번 모터이다. 11번 모터는 올시즌 총 11회 출전해 우승 7회, 준우승 2회, 연대율 81.8%의 성적을 거두고 있다. 120번 모터도 9회 출전에 우승 5회, 준우승 2회, 연대율 77%의 성적으로 명성에 맞는 활약을 펼치고 있다.

특이할만한 점은 올 시즌 첫 출전부터 파죽의 6연승을 거두며 승률, 연대율 모두 100%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민영건이 2회차에서는 11번 모터를, 4회차에서는 120번 모터를 연속해서 배정받는 행운 덕을 톡톡히 누리고 있다는 점이다.

여기에 최근 이진우, 조규태, 이상문 같은 인지도가 약간은 떨어지는 복병급 선수들이 연속 탑승했음에도 불구하고 우승 6회, 준우승 3회로 인상적을 성적을 내고 있는 17번 모터나 올 시즌 김태용에게 벌써 3승을 안겨준 129번 모터도 선수라면 누구든 욕심을 내고 있는 초발기급 모터로 손색이 없다. 또한 2월 20일 수요 8경주에서 김완석이 탑재하며 우승을 차지해 1분 50초 81이라는 기록으로 신형 모터 투입 이후 세바퀴(1800m) 완주 기록중  가장 빠른 기록을 세운 150번 모터도 주목 해볼 만한 모터이다.

한편 투입 이후 초발기급 모터로 평가받았던 155번 모터의 경우 지난 시즌 후반기 막판부터 잦은 전복 이후로 성적 자체는 나쁘지 않지만 확실히 예전보다는 기력이 많이 떨어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95번 모터의 경우 지난 시즌 48회 출전에서 단 한차례만 입상하는 최악 중의 최악 모터로 꼽혔지만 올 시즌은 벌써 우승 1회, 준우승 2회를 차지하며 눈에 띄는 기력 상승을 보이고 있다. 특히 지난주 신인 이인 선수가 탑재하며 2,3착을 거두었는데 직선력이 다른 모터들에 비해 크게 밀리지 않고 있다는 점을 고려할 때 앞으로 어느 정도 관심을 갖고 지켜봐야겠다.

전문가들은 시즌 초반인 만큼 모터 기력 파악에 좀 더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충고한다. 상위급 모터의 경우 기력 변화가 그리 크지는 않지만 하위급 모터의 경우에는 겨울 휴장기 동안 정비를 통해 기력이 상승되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과거 성적에만 너무 연연하지 말고 최근의 성적과 소개항주 기록, 완주 기록 등을 꼼꼼히 살펴보며 기력을 평가해야한다고 충고한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서인숙 기자  sis386@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