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중국 관광객 비운 자리, 중화권-동남아가 채웠다
  • 김인숙 기자
  • 승인 2017.07.31 11:27
  • 댓글 0

올 상반기 경기도를 방문한 중국인 관광객은 줄었지만, 홍콩, 대만 등 중화권과 태국,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필리핀, 베트남 등 동남아 주요 6개 국가의 관광객은 다소 늘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중국인 관광객 감소로 인한 피해를 중화권과 동남아 관광객이 완충시켜주는 셈인데 경기도가 추진 중인 해외 관광시장 다변화 전략이 영향을 줬다는 평가다.

31일 도가 한국관광공사의 관광실적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올 상반기 동안 도를 방문한 중국인 관광객은 지난해 상반기 30만명에서 23만명으로 7만명(23.3%) 감소했다. 같은 기간 도를 방문한 중화권과 동남아 관광객은 각각 35만명에서 38만명으로 8.6%, 26만5천명에서 28만9천명으로 9.0% 증가했다.

이는 올 상반기 동안 한국을 방문한 중국인 관광객이 전년 동기 대비 약 41%가 감소했지만 중화권과 동남아 관광객은 각각 10.2%, 3.4% 증가한 것과 비슷한 맥락이다.

경기도는 지난 3월 중국의 방한금지령으로 도내 관광업계가 침체에 빠지자 중국관광객 의존도를 낮추고 동남아 등의 관광객을 유치하는 이른바 해외시장을 다변화 전략을 추진해 왔다. 해외시장 다변화를 위해 도는 동남아·중화권 로드쇼 및 박람회에 14회 이상 참여해 376개 업체를 대상으로 600회 이상의 상담을 진행했으며, 이에 더해 마이스 포상관광 13건, 8,300명을 유치했다.

또한 도는 동남아 지역을 대상으로 다양한 미디어 홍보를 실시했다. 지난 6월에 방영된 베트남판 ‘오마이베이비’(베트남 현지 채널 HTV2) 경기도편의 경우 촬영지였던 관광지의 온라인 콘텐츠 조회수가 평소 1만회에서 100만회를 넘기는 폭발적인 관심을 끌었다.

개별관광객 유치를 위한 마케팅을 강화해 그간 여행업계를 대상으로 개최하던 관광설명회를 한국여행에 관심을 가진 개별소비자 대상으로 선회했다. 또한 자유롭게 이동하는 개별 관광객의 특성을 감안해 서울, 인천과의 공동마케팅을 추진하여 현지 소비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지난 6월까지 대만과 태국에서 개최된 개별관광객 대상 설명회에는 1,200여명의 소비자들이 참여해 경기 관광에 대한 정보를 얻어갔다.

도는 서울을 방문하는 개별관광객의 경기도 방문을 확대하기 위해 지난 4월 시범운영을 실시한 셔틀버스 ‘경기트래블라인(GT-LINE)’를 8월부터 2~3개 노선을 시작으로 본격 운영할 계획이다.

광명지역신문, JOYGM

김인숙 기자  porsche4@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